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전시
“포항에서 '독도 속내 보여주는' 전시회 열린다”포항 출신 손만호 경북승마협회장, 권용섭, 여영난 독도화가 초대 개최

포항 '갤러리 상생'에서 5월 18일부터 6월 30일까지 독도의 속내를 보여주는 전시회가 열린다.

포항 출신인 손만호 경상북도승마협회장은 권용섭, 여영난 독도화가를 초대해 포항 '갤러리 상생'(관장 정종식)에서 독도 전시회를 개최한다.

전시회에는 권용섭 화가의 독도 그림 58점과 지구촌을 순회하며 전시했던 미국, 유럽 등 현지 스케치 20여점을 포함해 80여점이 전시된다.

권용섭 화가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독도의 황금독수리바위와 세종대왕바위, 기마상 등 독도의 진기한 속내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권 화가는 18일 오후 2시 개막 포퍼먼스를 시연한다. 그는 2000년 부산(어업협정파기운동 박찬종대표와)을 시작으로 2002 월드컵기념 60미터의 초대형 안면도와 독도실경, 헐리우드, 유럽의 피렌체, 일본 총영사관과 학교, 백악관 문화광장에서 평양 김일성 광장에 이르기까지 이념과 국경을 넘는 평화의 퍼포먼스를 하기로 유명하다.

이번 독도 전시회는 24년 전 한일신공동어업협정의 굴욕 외교를 타파하는 경찰청(청장 이무영)전을 시작으로 전국 순회와 해외 20여 개국을 순회하며 독도홍보대사 역활을 톡톡히 해 온 권 화가의 귀환전이라 의미가 깊다.

또한 권 화가는 남북통일의 미래가 암담함을 아쉬워 하며 UN제재 속에서도 애국심을 발휘해 평양 만수대 창작사에 독도 홍보를 해왔다. '98년 최초 금강산 화가이며 부인인 여영난 화가는 마지막 묘향산을 그려 두 화가의 이번 전시는 절묘한 하모니를 이룬다는 평가다.

내금강산과 묘향산의 보현사를 담은 작품은 각각 3m 길이의 대형작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포항은 독도를 가는 출발점이라는 점에서 포항과 독도의 뗄 수 없는 지리적 관계를 돈독히 하는데 이번 전시회가 도움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독도에 관심이 많은 손만호 경북승마협회장이 지인인 권용섭 독도화가를 초대해 이번 전시회가 열리게 된 것으로 알려진다. 손 회장의 고향은 포항이며, 현재는 대구에서 호텔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는 신진작가 발굴로 김연주전도 열린다. 김연주 작가는 포항예고와 중앙대 공간연출 전공 졸업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