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스코케미칼, 내화물 공장 자동화 … “생산성 높이고 ESG경쟁력 강화”9일 포항 소성 내화물공장 합리화 준공, 노후화된 설비 자동화해 생산성 1.5배 증가하고 원가 절감

포스코케미칼이 내화물 공장에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생산성 향상과 ESG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9일 포항시 청림동에 위치한 소성 내화물공장에서 김준형 사장과 조업 및 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장 합리화 준공식을 가졌다.

포스코케미칼 소성 내화물 공장은 1978년 면적 1만 2300㎡에 1만 5000톤 생산 규모로 준공된 이후 지난 43년간 제철 특수정련로를 비롯해 비철금속·시멘트·유리 제조용 로(爐) 축조용 내화물을 생산하며 국내 기초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해왔다.

@포스코케미칼이 3월 9일 포항에서 소성 내화물 공장 합리화 준공식을 열었다.(사진 왼쪽 네번째부터) 아이알텍 서석교 사장, 포스코케미칼 마숙웅 제조노동조합 위원장, 포스코 김대중 포항노재그룹장, 포스코케미칼 김준형 사장, 포스코ICT 김명남 포항EIC사업실장, 포스코케미칼 이찬기 기초소재사업부장

 

총 347억원을 들여 지난해 3월부터 진행해온 이 공장 합리화 공사는 혼합, 성형, 소성 공정의 설비가 교체되고 자동화됨에 따라 보다 안전한 작업환경이 조성되고 오염물질이 줄어들어 ESG경영을 실현하게 됐다는 평가다.

또한 물류 시스템도 무인운반차량(AGV, Automated Guided Vehicle)을 도입해 공정 효율이 높아졌고 공장 연료는 기존에 사용하던 중유 대신 액화천연가스(LNG)를 사용함으로써 환경오염물질 배출량도 획기적으로 줄어든다.

이번 자동화 설비 도입으로 소성 내화물 공장은 생산성이 약 1.5배 증가하고, 원가도 최소 10% 이상 절감될 전망이다. 또한 보다 균일한 품질의 내화물을 생산할 수 있어 고객사의 만족도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준형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자체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한 자동화 공정 도입으로 미래 50년을 준비하기 위한 안정적인 내화물 생산 기반을 확보했다”며 “우수한 제조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사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앞서 2021년 11월 전면 자동화된 불소성 내화물 신공장을 준공한 바 있으며, 이번 합리화 준공으로 내화물 사업의 중심 축을 담당하는 소성, 불소성 내화물 공장의 자동화를 구축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기준 11만 5000톤 규모인 내화물 생산량을 올해 13만 4000톤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고품질 내화물 생산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신규 고객사를 지속 확보해 나갈 방침이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