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화물연대 총파업 사흘째…포스코 포항제철소 일대 긴장감 여전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 총 파업 사흘째인 9일 평소 화물차량들의 운행으로 붐비던 포스코 포항제철소 앞 도로에는 화물차 운행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2022.6.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화물연대 총파업 사흘째인 9일 국내 최대 철강생산단지인 경북 포항시 포항제철소 일대는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비노조원들의 운행을 감시하는 등 여전히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철강업체 등에 따르면 하루 2만톤의 냉연코일 등을 생산하는 포항제철소와 하루 1만톤의 건설용 철근 등을 생산하는 현대제철 포항공장에서 지금까지 9만톤의 제품이 정상 출하되지 못했다.

업체 관계자들은 "화물연대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노조원들이 주요 길목을 지키고 있어 비노조원들의 심적인 부담이 크다"고 하소연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 총 파업 이틀째인 8일 경북 포항시 남구 철강공단에 도로에 조합원들의 차량이 멈춰 서 있다.2022.6.8/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또 "보관창고 등에 다소 여유가 있어 한숨을 돌리고 있는 상황이지만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비상운송대책 등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화물연대 포항지부 관계자는 "물리력을 동원해 차량운행을 방해하지는 않는다. 화주사와 비노조원들에게 파업의 정당성을 알렸고 대부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다"며 "비노조원의 상당수도 기름값 부담으로 파업에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파업이 사흘째로 접어들면서 포항제철소 앞 7차선 도로는 평소와 달리 화물차의 통행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