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포항 외국인 선원들 오징어 맨발로 '꾹꾹'…누리꾼 '부글부글'베트남 국적 외국인 노동자, sns에 오징어 맨발로 펴는 영상 올려
한 외국인 노동자가 맨발로 오징어를 밟아 펴고 있는 모습. 틱톡 동영상 캡쳐.
한 외국인 노동자가 맨발로 오징어를 밟아 펴고 있는 모습. 틱톡 동영상 캡쳐.

경북 포항의 한 수산물 시장에서 일했던 외국인 노동자가 시중에 판매하는 것으로 보이는 마른오징어를 맨발로 밟아 펴는 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지난 1월에도 영덕에서 비슷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동해안 먹거리의 안전성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베트남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 A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틱톡 계정에 '지난날을 추억하며'라는 글과 함께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A씨가 다른 외국인 노동자들과 함께 마른오징어를 맨발을 이용해 납작하게 펴는 동영상이다. 
 
이 영상을 보면 바닥에는 수백 마리의 마른오징어가 쌓여 있었고, 침대에 앉아 있는 남성은 발꿈치를 앞으로 밀며 오징어를 펼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다른 영상에는 반바지만 입은 남성들이 바닥에서 마른오징어를 손질하는 장면도 촬영돼 있다. 
 
A씨가 영상을 촬영한 장소는 포항 구룡포에 있는 한 외국인 선원 숙소로 밝혀졌다. 
 
이들은 오징어 채낚기 어선에서 일하면서 평소 선주에게 받은 오징어를 말려 집으로 보내거나, 인근 시장에 조금씩 내다 판 것으로 추정된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21세기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일이라니 믿을 수가 없다" "위생 의식이 정말 형편 없다" "지금 당장 신고해야 한다" 등의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긴급 조사에 나선 포항시는 이 오징어들이 시중에 대량으로 유통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정확한 유통량 등을 확인하기 위해 영상 속 외국인 선원들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비슷한 논란은 지난 1월 영덕에서도 발생했다. 
 
영덕지역 한 오징어 공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가 신발을 신고 마른오징어를 펴는 과정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것이다. 
 
당시 이 업체 근로자들이 지난해 10월 말부터 작업한 오징어 양은 3.8t에 달한다. 
 
논란이 확산하자 조사에 나선 식약처는 이 외국인 노동자가 근무한 업체에 과태료 70만원을 부과했다. 
 
그러나 식약처가 이 오징어를 폐기 처분할 것을 권고했지만 강제할 수 있는 규정이 없어, 현재 업체가 창고 등에 오징어를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포항CBS 문석준 기자 pressmoo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