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화물연대 포항·경주지부 노조원 1700여 명 파업참여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 포항지부가 25일 철강공단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25일 0시부터 3일 간 1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2021.11.25/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국내 최대 철강단지인 경북 포항에서도 화물연대의 총 파업이 시작됐다.

2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포항, 경주지부 노조원 1700여 명은 이날 오전 10시 철강공단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파업에 들어갔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도 일몰제 폐지 및 개정, 안전운임 전차종 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명의신탁제)폐지, 운송료 인상, 노동기본권 쟁취 등 6개 요구안과 국회 계류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화물연대는 1차 총파업을 통해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전면적인 투쟁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포항지역 철강업체는 화물연대의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철도 운송을 확대하고 긴급자재 출하에 대해서는 경찰의 협조를 얻어 운송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