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동부
경주 코로나19 외국인 母子 확진…52명으로 늘어
경주시청사. /뉴스1 DB

 경주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5일 경주시에 따르면 52번째 확진자는 지난 22일 카자흐스탄에서 어머니와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아들 A군이다.

A군은 함께 입국한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51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어머니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보건당국 역학조사에서 A군은 어머니와 함께 입국한 후 당일 오후 3시35분 KTX편으로 신경주역에 도착했다.

이후 경주시가 마련한 버스로 보건소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한 후 자가 격리됐다.

A군은 23일 실시한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25일 보건소 이동검체반이 실시한 두 번째 검사에서 일부 양성판정을 받아 동국대경주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A군의 어머니 B씨(38)는 23일 보건소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이들 모자는 카자흐스탄 국적이며 신경주역까지 이용한 KTX열차는 해외입국자 전용칸을 이용했고 곧바로 자가 격리돼 외부 접촉자는 없다. A군은 어머니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