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줌-in 포토에세이
포항 앞바다서 5.4m 밍크고래 그물에 걸려…4317만원에 판매
23일 오전 5시30분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남동쪽 92km 해상에서 근해통발 어선 A호(20톤)가 쳐 놓은 그물에 길이 5.4m, 둘레 3.2m크기의 밍크고래 한마리가 죽은 채 혼획됐다. 포항해경은 작살 등의 흔적이 없어 고래류 처리 확인서를 발급했고 구룡포 수협을 통해 4317만원에 거래됐다.(포항해양경찰서제공)2020.6.23/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23일 오전 5시30분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남동쪽 92km 해상에서 근해통발 어선 A호(20톤)가 쳐놓은 그물에 길이 5.4m, 둘레 3.2m 밍크고래 1마리가 걸려 죽었다.

포항해경은 작살 등의 흔적이 없어 고래류 처리 확인서를 발급했고, 구룡포수협을 통해 4317만원에 팔렸다.

앞서 지난 5월30일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리 동쪽 87km 해상에서 길이 6.9m의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1억800만원에 판매되는 등 올들어 포항 앞바다에서 7마리의 고래가 혼획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