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공직사회
경북도청 직원 7000여명 이달 보수 인상분 반납
 


(안동=뉴스1) 김대벽 기자 = 경북도청 공무원들이 봉급 일부를 반납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는 취지로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23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청 공무원 7000여명이 이달 보수 인상분을 자율 반납했다.

경북도 산하 출자·출연기관의 기관장·임원들은 4개월간 월급의 30%씩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역의 선배들이 국채보상운동으로 나라를 구하려 했던 것처럼, 대구·경북에서 어려울 때 함께 나누고 극복하는 분위기가 불같이 일어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시중에 '병들어 죽기 전에 굶어죽겠다', '우리는 부도 확진자'라는 말이 횡행할 정도로 경제가 어렵다"며 "모든 직원들이 고통을 함께 나누자는 취지에 동참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