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동부
경주 주점서 10명 무더기 확진…세무서 직원 등 줄줄이 감염
 


(경주=뉴스1) 최창호 기자 =  경주시의 한 주점에서 주인과 손님 등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일 경주시 등에 따르면 주점 업주인 50대 여성 A씨가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손님 등 9명이 줄줄이 확진으로 판명됐다.

역학조사 결과 이 주점을 찾았던 손님 중 경주세무서 직원 4명이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여주인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13일 남자 손님 1명이 감염된 것을 확인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남자 손님의 부인은 집에서 감염됐다.

또 다른 확진자 2명도 이 주점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금까지 이 주점에서 나온 확진자는 10명이며, 일부는 이 주점에서 감염됐는지, 다른 곳에서 감염됐는지 파악 중"이라며 "업주 A씨에 대한 감염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강문형 2020-03-21 17:59:51

    주점이라는 단어는 단란주정 또는
    유흥주점에 한해 지칭하셨으면합니다
    일반음식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