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택 4.15 총선마당 후보 動靜
김정재, 김병욱 미래통합당 포항북 및 남울릉 본선주자로 "결정"
  • 콘텐츠코리아 총선취재반
  • 승인 2020.03.19 15:33
  • 댓글 0
 

 대구·경북 대신 서울 험지에 재배치된 김재원·강효상 미래통합당 의원이 모두 경선에서 탈락해 4·15 총선 출마가 좌절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9일 수도권과 대구·경북 일부 지역에 대한 4·15 총선 후보자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대구 대신 서울 중·성동갑으로 출마지를 옮긴 강효상 의원은 후보자 경선에서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패배했다.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김재원 의원은 당 공관위가 서울 중랑을에 재배치해 윤상일 전 의원과 경선에서 맞붙었다. 경선에서는 윤 전 의원이 1.6점 차 신승을 거뒀다.

경선을 치른 현역 의원 중 경선에서 승리한 현역 의원은 김정재 의원이 유일했다.

포항북에 출마한 김 의원은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크게 누르고 경선에서 승리, 이번 총선에서 재선에 도전한다.

이날 공관위가 발표한 선거구와 경선 승자는 수도권의 경우 Δ서울 중·성동구갑(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Δ서울 중랑구을(윤상일 전 의원) Δ경기 용인병(이상일 전 의원) Δ경기 용인을(이원섭 전 외환딜러)이다.

대구·경북은 Δ대구 동갑(류성걸 전 의원) Δ대구 동을(강대식 전 대구 동구청장) Δ대구 북을(김승수 전 대구시 행정부시장) Δ대구 수성을(이인선 경북도 경제부지사) Δ경북 포항북(김정재 의원) Δ경북 포항남·울릉(김병욱 전 보좌관) Δ경북 경주(박병훈 전 경북도의원) Δ경북 구미갑(구자근 전 경북도의원) Δ경북 경산(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Δ경북 고령·성주·칠곡(정희용 전 경북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 총선취재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