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동부
포항~울릉 정기여객선 '썬플라워' 25년만에 운항 중단
 


지난 25년간 경북 포항~울릉을 오간 썬플라워호가 운항을 중단한다.

12일 대저해운 등에 따르면 1995년 8월15일 취항한 썬플라워호의 운항을 이달 말 종료한다.

호주 태즈메이니아섬의 인켓조선소에서 건조된 썬플라워호는 카페리 쌍동선으로 총중량 2398톤, 선체 길이 80m, 수용 규모 920명, 최고속력 52노트(시속 96km)다.

포항에서 울릉도까지 217km를 3시간 만에 달릴 수 있는 고속선이다.

배에는 승용차 16대 등을 실을 수 있어 울릉도 주민에게는 필수 교통수단이다.

썬플라워호가 취항하기 전인 6·25전쟁 이후 150만톤급의 금파호가, 1963년에는 청룡호와 한일호 등이 포항~울릉에 취항했지만 운항 시간이 6~15시간에 달해 이용객들의 불편이 컸다.

썬플라워호는 울릉도의 경기 활성화에도 큰 몫을 했다.

취항 직후인 1996년 울릉도 관광객 20만 시대를 열었고 2011년 35만명, 지난해에는 38만여명의 승객을 실어날랐다.

울릉군은 썬플라워호의 운항 중단에 대비해 선사인 대저해운과 지난해 10월 정기여객선 우성협상대상자 협약을 체결했다.

대저해운은 550억원을 들여 길이 84m, 총중량 2100톤, 최대속도 41노트(시속 75km)의 여객선을 호주에서 건조해 2023년 포항~울릉에 투입할 계획이다.

대저해운 관계자는 "새로 건조되는 여객선은 썬플라워호보다 길이 4m, 폭 3m 정도 더 크고 넓어 결항일수가 대폭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대저해운 측은 우선 3월부터 총중량 680톤, 정원 480명 규모의 고속선을 포항~울릉에 취항해 섬 주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을 덜어주기로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