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동백꽃' 제작사, KBS와 수익분배 갈등 "기여도 따라 분배돼야"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지난해 11월 인기리에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저작재산권을 두고 KBS와 제작사가 갈등을 빚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 측이 입장을 밝혔다.

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7일 뉴스1에 "현재 KBS와 '동백꽃 필 무렵' 저작권 협상을 진행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자세히 공개할 수 없는 부분은 이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팬엔터테인먼트는 20회 총 제작비 110억원을 제작사 비용으로 전액 사용한 상태로 연기자들 출연료 및 스태프들 임금까지 미지급 없이 지출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저작권과 관련해 방송사와 협상이 완료되지 않아 제작사 수익금이 정산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국가에서 권고하는 방송표준계약서에 따르면 각자 기여도에 따라 권리 배분이 이뤄진다고 한다. 권리를 귀속할 경우 그에 대한 수익 배분 계약 혹은 적절한 대가 지급이 적절하게 이뤄져야 한다. 이에 정당한 저작권 배분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방송가에 따르면 저작권을 독점한 KBS는 기존의 관행대로 제작비의 10% 내외만 제작사에 추가 지급하겠다고 했으나, 팬엔터테인먼트는 기여도에 따른 정당한 수익 분배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백꽃 필 무렵'을 집필한 임상춘 작가가 팬엔터테인먼트 소속인 데다 기획단계부터 캐스팅, 전액 투자까지 전 과정을 진행해온 기여도가 있는 만큼, 이를 근거로 수익이 분배돼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무엇보다 '동백꽃 필 무렵'은 IPTV와 VOD 서비스 등 부가 수익도 상당할 것이란 예측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팬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드라마를 통해 발생하는 매출을 비롯해 부가 수입 등도 KBS가 제작사에 공유하지 않아 방송사가 지급하는 금액이 정당한지 알 수 없어 투명한 수익 배분을 요구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지난해 11월 말 자체최고시청률 23.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종영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이에 지난해 연말 개최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주연 공효진이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고, '동백꽃 필 무렵'은 12관왕에 오르며 상을 휩쓸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