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포항
포항, 포스코케미칼과 함께 배터리시장 "急충전"2년간 2,500억 투자해 블루밸리산단에 음극재공장 신설 일자리도 창출

포항시는 13일 경북도와 함께 국내 최대 규모의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체제를 갖춘 ㈜포스코케미칼과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배터리시장 선도도시의 꿈을 현실화단계로 옮겼다.

글러벌 소재전문기업인 포스코케미칼은 포항지역에 이차전지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 공장 신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은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하여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내년 초 착공을 목표로 오는 2021년까지 2,500억 원을 투자하여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 78,000m2(23,000평)의 부지에 음극재 생산공장 건립을 추진하기로 합의하였다.

신설 예정인 음극재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80여 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는 한편,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와 영일만일반산업단지에 이차전지 소재부품기업과 완성 배터리기업 유치로 이어지며, 배터리 리사이클 및 전기차 생산 플랫폼 구축 등 사업의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포스코케미칼은 기존의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과 함께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설비 구축을 통하여 국내외 주요 전지회사에 공급하고, 인조흑연계 음극재를 국산화함으로써 포스코그룹 차원에서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차전지 소재사업이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차전지 소재산업은 포스코그룹 차원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성장 핵심 사업으로, 본격적인 양산체제를 구축하게 되면 오는 2030년까지 세계 이차전지 시장점유율 20%, 매출액 17조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워 그룹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다가오는 전기차시대를 맞아 포항이 이차전지 산업의 메카로 도약할 수 있도록 행정에서도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민경준 대표이사는 “경북도와 포항시의 지원으로 인조흑연계 음극재의 국산화를 이뤄내고 화학과 에너지소재 분야 글로벌 리딩 컴퍼니로의 도약을 계속해 내갈 것” 이라고 전했다.

인조흑연은 전기 및 열(熱)에 있어서 우수한 전도성을 가지고 있어서, 스마트폰과 TV, PC의 이차전지 음극재, 방열부품 등에 활용되고 있는 가운데 인조흑연 음극재의 경우는 천연흑연 음극재에 비하여 안정적인 결정구조로 충․방전 수명이 길어 자동차 배터리용으로 주목받고 있다.

따라서 내년에 16만5천 톤으로 예상되는 시장규모는 오는 2025년에 32만 톤으로 2배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업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