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금품살포' 포항시의원 사무장 '징역1년' 구형
© News1 DB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대구지검 포항지청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주민들에게 금품을 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구속 기소된 포항시의원 선거사무장 A씨(54)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해 2월 포항시의원 출마 예정자인 B씨의 지역구 주민들에게 "당선되도록 도와달라"며 5차례에 걸쳐 110만원을 건넨 혐의로 구속됐다.

또 지난해 5월 말부터 선거 전날까지 B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사무장으로 활동하며 선거운동원 10명에게 수당을 초과 지급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선거에서 당선돼 현재 포항시의원으로 활동 중이다.

공직선거법상 당선자의 직계 존·비속, 배우자, 선거사무장, 회계책임자가 징역형이나 300만원 이상 벌금형을 선고받아 형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가 된다.

A씨에 대한 1심 선고는 오는 18일 열릴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