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공직사회
김부겸 행안부장관, 구미와 칠곡 지역에서 민생 행보구미 지역소상공인과 현장 간담회 이어 왜관 전통시장 방문

김부겸 행안부장관이 경북지역 일선 시군애로를 직접 살피기 위해 11일(금) 구미산업단지와 칠곡 왜관전통시장을 방문했다.

구미시에서는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 아파트 관리소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민생경제 간담회를 갖고 지역경제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는 한편,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안정자금 지원사업 등 정부 지원대책을 소개하고 의견을 교환하는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 기업인들은 구미 경제의 장기 침체에 따른 소상공인 생업의 어려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난 등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호소하였으며 구미 경제회생을 위한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을 요청했다.

이에 김부겸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은 우리경제의 내실을 다지기 위해 꼭 필요하지만, 이로 인해 생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자리안정자금의 확대지원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간담회를 마친 후 칠곡군 왜관전통시장을 방문한 김 장관은 상인들로부터 지역경제 및 전통시장 상인의 애로사항을 듣고 즉석에서 육류와 생선 등을 구입하며 상인들을 위로했으며, 지역사랑상품권을 적극적으로 사용해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